“`간첩사건’ 철저하게 수사하라”

라이트코리아 등 보수단체들은 31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원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간첩 사건’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이번 사건은 ‘조족지혈’(鳥足之血)에 불과하다”며 “국정원은 사건에 연루된 청와대와 국회, 시민단체 인사의 명단을 속히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라사랑어머니연합과 바른사회시민회의는 이날 ‘간첩단 사건’과 연계된 민주노동당을 규탄하는 내용의 성명서를 각각 발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