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6자회담 발언 유연성 보여야’

리처드 아미티지 전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1일 정체상태에 빠진 6자회담과 관련, “미국이 조금 더 유연한 자세를 보이지 않으면 한국과 중국의 비난을 사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미티지의 이런 발언은 미국 정부 관계자들이 발언내용 등에서 좀더 유연성을 보일 필요가 있다는 뜻으로 받아들여 진다.

아미티지 전 부장관은 이날짜 아사히(朝日)신문과의 회견에서 “핵 완전폐기 요구를 바꾸라는 것이 아니라 발언의 표현 등을 연구할 필요가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핵실험 준비를 하고 있는지 여부는 모르지만 기본적으로 하려고 하면 언제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북(對北)경제제재에 대해 그는 단독으로 해서는 효과가 떨어진다면서 6자회담을 통해 핵문제 해결을 추진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는 대다수 국가가 참여하지 않는 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일본 정부가 경제제재를 단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판단한 경우에도 천천히 시작해 시간을 두고 추진해야 하며 그렇게 하는 것이 북한에 대응할 유예시간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미티지 전 부장관은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과 한ㆍ중ㆍ일 등이 추진하고 있는 동아시아공동체 구상에 대해 “미국이 아시아에서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과 다를게 없다”고 말해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또 주일미군 재배치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한국에서 주둔의 영향을 두드러지게 줄이고 있는데 오키나와(沖繩)에서는 안된다고 해서는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해 어떤 형태로든 주둔부담경감이 이뤄질 것으로 본다는 견해를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