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외교, 북한 해방 염두에 둬야’<日자민당 간사장>

일본은 북한의 체제변화까지를 염두에 두고 대북(對北)외교를 추진해야 한다고 다케베 쓰토무(武部勤) 일본 자민당 간사장이 11일 말했다.

다케베 간사장은 이날 오전 니혼(日本) TV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 대북외교에 대해 “우리는 납치와 핵, 미사일 문제 해결을 추구하고 있다”면서 “대담하게 말하면 북한을 해방하는 것 까지 염두에 두고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다케베 간사장은 대북 경제제재에 대해서도 “몇달 후라든지 하는 이야기가 아니다”라고 말해 가까운 장래에 제재조치를 발동할 가능성도 충분히 있는 것으로 본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또 제재조치를 발동할 경우 “(일본) 단독으로 하기 보다는 중국, 미국과 연대해 압력을 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도쿄=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