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현대 갈등’ 국감 주요이슈 부상

현대 아산 김윤규 전 부회장 사퇴를 둘러싼 현대 그룹과 북한 당국간 갈등이 올 국정감사에서 주요 이슈로 등장할 전망이다.

민간 기업이 추진하는 대북 관광사업이지만 국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만큼 국회 차원에서 사업 진행 및 갈등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국회 정보위 한나라당 간사인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15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현대 그룹과 북한 당국간 갈등이 생긴데 대해 여러 해석이 있는 만큼 현정은 그룹회장, 현대아산 김윤규 전 부회장 그리고 (북한으로부터 개성관광 사업을 제안받은) 롯데관광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신청해 진상을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사기업이 자체적으로 임원을 퇴진시킨 문제에 대해 간섭하는 북한도 문제지만 현대 그룹도 투명하지 않게 (사업을 진행) 하다가 문제가 발생했을 수 있다”면서 “엄청난 국민 세금이 들어가는 대북 사업인만큼 정보위 차원에서 사태를 둘러 싼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보위 우리당 간사인 임종인(林鍾仁) 의원도 “(국감) 목적에 부합한다면 증인신청을 받아들일 계획”이라고 말해 증인 채택 가능성을 높였다.

앞서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한나라당 정문헌(鄭文憲) 의원은 14일 북한과 현대 그룹의 갈등과 관련, 현 회장과 김 전 부회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에 요청했다.

정 의원은 “현대 아산이 주도해온 금강산 관광사업은 남북협력기금이 투입되는 등 국민적 부담이 뒤따른 사업”이라면서 “증인신문을 통해 김 전 부사장 경질 사유 가 된 ‘개인적 비리’가 무엇인지, 북측의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향후 대북사업에 대한 현대측 대책은 무엇인지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