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찬양ㆍ동조’ 범민련 남측본부 국장 기소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이적단체로 규정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 편집국장으로 활동하면서 북한의 주장에 찬양ㆍ동조하는 활동을 하고 재일 북한공작원에게 이적표현물을 보낸 혐의(국가보안법 위반)로 최모(45)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3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최씨는 2003년 1월 범민련에 가입하고서 2005년 3월 남측본부 교육홍보위원장으로, 지난 3월 범민련 기관지 `민족의 진로’ 편집국장으로 각각 선임돼 각종 행사에서 조직원과 대중을 상대로 북한을 찬양하고 동조하는 강연을 하고 범민련 정책을 홍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또 범민련 남ㆍ북ㆍ해외본부의 통신연락을 전담하며 북한과의 연락, 국내 친북단체와 연계한 남한 정세ㆍ동향 파악 등을 담당하는 재일 북한공작원이자 범민련 공동사무국 사무부총장인 박용씨에게 `민족의 진로’ 4월호 100여권을 발송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책자에는 지난 4월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를 찬양하는 글과 함께 북한 인사가 기고한 김일성ㆍ김정일 부자 찬양 글 등이 수록돼 있다.


최씨는 2005년 5월부터 지난 4월까지 10차례에 걸쳐 북한의 로켓 발사와 핵실험을 옹호하고 김일성ㆍ김정일을 미화ㆍ찬양하면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는 글을 이메일을 통해 조직원들에게 보냈다고 검찰이 전했다.


그는 북한의 대남 혁명전략에 동조하는 내용의 선전물과 김일성 회고록인 `세기와 더불어’ 등 북한 원전, 북한 가요 13곡 등이 담긴 이적표현물 8건을 컴퓨터 하드디스크 파일, 유인물 또는 책자 형태로 주거지에서 소지한 혐의도 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