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잠수함 간첩’ 이광수씨 석사모

지난 1996년 9월 강원도 강릉 앞바다로 잠수정을 타고 침투하다 유일하게 생존한 이광수(41.해군 군무원 4급)씨가 19일 경남대에서 석사모를 썼다.

이씨는 이날 경남대에서 열린 2004학년도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박재규 총장으로부터 안보정책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이씨는 2003년 경남대 법행정학부를 졸업한 뒤 다시 2년6개월간 행정대학원에서 주경야독해 석사학위 영광을 안았다.

해군교관으로 근무하며 진해에 살고 있는 이씨는 이날 부인 임은경(33)씨와 딸 2명 등과 함께 학위 수여식에 참석했다.

이씨는 석사학위를 받은 소감을 묻자 “너무 행복하고 내조를 아끼지 않은 아내에 감사한다”며 “앞으로 북한과 관련한 연구와 공부를 계속해 피상적으로 알고 있는 북한을 제대로 알리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또 “기회가 닿으면 박사학위에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