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결의 표결촉구안’ 본회의 직상정

한나라당은 11일 유엔총회에 상정될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정부의 표결참여를 촉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관련상임위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 국회법 절차에 따라 본회의 직상정을 추진키로 했다.

나경원(羅卿瑗)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는 이날 브리핑에서 “14일 열리는 통일외교통상위에서 여야간 합의를 통해 대북 인권결의 표결참여 촉구안을 본회의에 상정한다는 것이 기본입장이지만 유엔총회가 17~25일 사이에 열려 시간이 촉박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부대표는 국회법 87조를 근거로 “위원회에서 본회의에 부의할 필요가 없다고 의결된 안건도 국회의원 30인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국회의장은 그 의안을 본회의에 부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부대표는 “쌀협상 비준동의안 처리 여부는 14일 의원총회를 열어 의원들의 의견수렴을 거친 후 결정할 것”이라면서 “대북 인권결의안과 쌀협상 비준동의안 처리를 연계해서 처리하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