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인권결의안 대책수립 결의안’ 제출

공성진(孔星鎭) 의원을 비롯한 한나라당 의원 11명은 18일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통과에 대한 정부의 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결의안은 유엔결의안의 요구 사항이 실현되도록 정부가 필요한 정책을 수립.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결의안은 “정부는 북한이 세계식량계획(WFP)의 인도주의 지원 활동 중단 요청을 철회하고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의 활동에 협력할 경우 대북식량 차관제공 방식을 인도적 무상지원 방식으로 전환하고 필요한 경우 WFP를 지원경로로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또 “정부는 중국에 체류하는 탈북자 지원을 위해 탈북자에게 난민지위를 부여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