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위폐’ 인터폴 회의에 한국 불참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이 최근 ‘슈퍼노트’(북한이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정밀 위조 달러)에 대한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우리나라 측은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 관계자는 “26일 프랑스 리옹의 인터폴 사무국에서 슈퍼노트 관련 대책회의가 열렸으나 특별히 새로운 내용이 없어 참석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실무자를 파견하지 않았다”고 29일 밝혔다.

그는 “이번 회의 불참이 이례적인 것이 아니다”라면서 “인터폴은 세균 테러, 화이트칼라 범죄 등 각 분야 정보와 수사기법을 공유하기 위해 대책회의를 수시로 열지만 참가 여부는 각 회원국의 판단에 맡겨져 있다”고 말했다.

한국조폐공사 관계자는 “며칠 전 회의 개최 통보를 받기는 했으나 위조 미국 달러만 다루는 것이기 때문에 굳이 한국 화폐 제조 기관인 우리가 참석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인터폴이 2년마다 여는 화폐위조 범죄 전반에 관한 회의에는 실무자를 보내 정보 교환을 해왔다”고 해명했다.

앞서 인터폴은 회의 당일 홈페이지(www.interpol.net)에 공개한 보도자료를 통해 “슈퍼노트 대책 회의에 미국 재무부 산하 연방비밀검찰국(United States Secret Service) 관계자와 위조지폐 전문가 등 60명이 참석, 위조 달러 제조를 근절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들 전문가는 북한이 ‘슈퍼노트’ 제조와 유통에 깊이 개입돼 있다는 미국 측과 인터폴 측의 브리핑을 듣고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실무그룹을 조직키로 합의했다고 인터폴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