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 정세’ 안보관련 고위급회의

정부는 이번주 중 청와대와 안보 관계부처 고위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이후의 북한 미사일 국면과 북핵 6자회담재개 방안에 대한 대응 방향을 모색할 방침이다.

이번 회의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각국의 위기 해법 모색이 지난 29일 말레이시아 `10자회동’을 마지막으로 일단 한 단계가 마무리 된 것으로 판단하고 이에 대한 정부의 평가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30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ARF까지의 각 국의 노력들과 현 상황을 평가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정하게 될 것”이라며 “반기문(潘基文) 외교장관의 귀국 이후 협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아주 시급한 상황이 아닌데다 휴가철도 끼어있어 아직 정확한 날짜나 형식은 정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 일정을 마치고 캄보디아를 방문중인 반 장관은 다음달 1일 귀국한다.

정부는 회의에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방안을 논의하되 북한이 현재로서는 회담 복귀의사가 없다는 점을 감안,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재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함께 북한의 회담 복귀 거부에도 불구하고 5자회담이 대북제재를 논의하면서 북한을 소외시키는 `5-1’의 개념이 아니라 북한을 6자회담으로 유인하기 위한 출구를 논의하는 구도라는 점도 재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