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미사일발사’ 美보다 韓·中반응이 더 중요”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고든 플레이크 맨스필드재단 집행이사는 16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미국 보다는 한국과 중국의 반응이 더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레이크 이사는 이날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에 크게 반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야 지금도 보수적인 입장에 있으니까 입장이 크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러나 한국과 중국은 북한을 지원하고 유도하는 입장이어서 양국의 반응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남북 정상회담 6주년 기념 행사 기간이나 김대중 전 대통령이 방북하는 기간에 발사한다면 한국 내에서 이를 좋게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부연했다.

플레이크 이사는 또 북한의 미사일 발사준비 단계에 대해 “역사적으로 보면 미사일을 발사할 장소에 세워 놓고서 발사하지 않은 경우는 없다”며 “아직 미사일이 발사장소에 서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고 분석했다.

그는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통해 미국을 양자 대화로 이끌어 내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다는 분석에 대해 “미사일 발사시 오히려 양자대화의 가능성이 전혀 없어진다”면서 “미국이 위협을 느껴서 6자회담을 포기하고 양자회담을 하자고 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플레이크 이사는 또 북한 미사일 문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부 가능성에 대해 “중국과 러시아의 지지를 얻어야 하는 만큼 부시 행정부가 적극적으로 유엔에 가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