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공작원 접촉’ 민노당 前간부 구속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26일 중국에서 북한 공작원과 접촉한 혐의(국가보안법상 회합ㆍ통신 등)로 민주노동당 전 중앙위원 이정훈(43)씨와 미국 국적의 사업가 장민호(미국명 마이클 장.44)씨, 모 학원장 손모(42)씨 등 3명을 구속했다.

민병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이들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혐의 사실 가운데 중대 사안에 대한 소명이 이뤄졌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공안당국에 따르면 이씨 등은 올해 3월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 공작원을 만나 민주노동당 서울시당 운영과 민중운동 등에 관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지령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국정원은 당시 현지에서 이씨가 북한 공작원으로 추정되는 사람들과 만나는 장면을 찍은 사진을 증거로 확보했다.

이씨는 그러나 영장실질심사에서 “중국을 방문한 것은 영어교육 사업 진출을 위한 시장 조사 차원이었을 뿐이며 지령을 받았다는 것은 사실무근이다. 이 수사는 신공안 정국을 조성하려는 음모”라고 주장했다.

손씨도 이씨와 별도로 중국에서 공작원과 접촉한 혐의를 받고 있으나 “학원 사업 진출을 위해 방문했으며 현지에서 조선족 사업가를 만났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국정원과 검찰은 1989년과 1998~1999년 당국의 허가 없이 3차례 북한을 방문한 장씨가 고정간첩 역할을 하면서 이들을 중국에 있던 북한 공작원들과 연결해준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장씨는 북한 노동당에 충성서약을 하고 간첩 활동을 한 정황이 포착돼 국가보안법상 목적 수행 혐의도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공안당국은 장씨 자택 및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민주노동당 최기영 사무부총장과 여당 의원 보좌관, 시민단체 관계자 등의 이름이 적힌 메모를 발견하고 이들이 장씨의 포섭 대상인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체포한 최 사무부총장과 이정훈씨의 후배 이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여부를 27일 중 결정할 방침이다.

민주노동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남북관계와 북미간 대결이 첨예화하면서 보수화와 안보정국을 이어가려는 극우세력의 기도가 진보세력에 대한 대대적인 조작사건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반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