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4차회담 오전 공식개막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6개국은 26일 오전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제4차 6자회담의 공식 개막식을 갖고 북핵 문제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끌어 내기 위한 본격 협의에 착수한다.

개막식은 오전 9시에 열리며 중국의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의 개막선언에 이어 리 부장의 개막사,각국 수석대표의 인사말 순으로 진행된다.

개막식후 각 국 수석대표와 2∼3명의 지원인력이 포함된 소인수 회의와 한.중, 한.러 등 추가적인 양자협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각국은 회담 둘째날인 27일 열리는 전체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우리측 대표단은 이번 4차회담에서 최종 목표를 담은 합의서 채택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북미 양국은 일정한 입장 차이에도 불구, 이번 회담에서 “성과 또는 진일보한 결과를 내자”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앞으로도 계속 협의를 가지면서 내용 면에서 접점찾기 노력을 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개막을 하루 앞둔 25일 양자접촉을 가진 북미 양국은 본회담 기간에 추가로 양자협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