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자회담] 北-시리아 핵거래설 피해가나

제6차 6자회담 2단계 회의가 27일 개막했지만 북한과 시리아 간 핵 거래설이 아직까지는 회담에 큰 변수가 되지는 않는 모습이다.

북한과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6일 저녁과 27일 오전에 잇따라 양자회동을 갖고 북핵시설 불능화와 핵프로그램 신고, 이에 따른 미국의 대 북한 테러지원국 해제 등이 맞물린 2.13합의 2단계를 연내 마무리하는 방안에 대해 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수석대표는 아울러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불거진 북한의 대 시리아 핵 거래설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핵 거래설과 관련해 나눈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일단 겉으로 드러난 분위기는 긍정적이어서 이로 인해 회담에 장애가 초래되지는 않을 것이란 관측을 낳고 있다.

김계관 부상은 26일 저녁 힐 차관보와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 6자회담에서 결과를 만들어 여러분들(기자들)을 낙심시키지 말도록 하자는데 힐 차관보와 의견일치를 봤다”고 말했다.

공항에 도착할 때를 제외하고는 말을 아끼는 김 부상이 이처럼 긍정적 발언을 한 것은 상당히 이례적으로, 그의 밝은 표정과 맞물려 양측이 핵거래설로 인해 충돌하지는 않았음을 짐작케했다.

실제로 김 부상이 25일 베이징에 도착하면서 “우리와 시리아와의 핵거래설은 미친 놈들이 만든 것”이라며 강한 불쾌감을 표하면서 조성된 긴장감이 상당히 누그러졌다는 게 회담장 안팎의 분석이다.

복수의 회담 소식통들도 “북.미 양자회동이 상당히 좋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양자회동 뒤 ‘시리아-북한 핵 거래설에 대해 얘기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많은 얘기를 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얘기를 했는 지를 말하고 싶지 않다”며 즉답을 피하며 핵 거래설을 정면으로 문제삼지는 않았다.

이에 따라 미국이 북한과 시리아의 핵 거래설을 뒷받침하는 증거를 제시하거나 반대로 북한이 의혹을 불식시키는 구체적 근거를 대며 이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하는 대신 양측이 일단 민감한 문제는 건드리지 않은 채 `핵확산 불가’라는 원칙론에만 동의하는 방식으로 정리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이 북한과 시리아 간 핵거래 의혹이 6자회담에 중요한 영향을 줄 상황은 아니라고 강조한 것도 이 같은 관측을 뒷받침한다.

하지만 `핵 확산’이 미국이 설정한 일종의 `레드라인’이라는 점에서 이 문제는 향후 사실 여부에 따라 언제든지 6자회담을 파국으로 몰고 갈 수도 있는 폭발력을 지닌 사안이라는 게 중론이다.

지금은 일부 미국과 영국 언론을 중심으로 제기되는 의혹 수준에 머물고 있는 양상이지만 앞으로 핵 프로그램 신고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6자회담 테이블에서 검증을 거쳐야 할 이슈라는 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일부에서는 6자회담의 진전을 1년8개월 가량을 막았던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도 초기에는 회담에 아무런 영향이 없는 것처럼 보였지만 북한이 본격적으로 문제를 삼기 시작하면서 최대 난제로 등장했던 전례를 떠올리기도 한다.

그러나 BDA문제는 미 당국이 구체적인 행동에 나섰다는 점에서 이번 핵거래설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분석이어서 미국 당국자들이 시리아와의 핵 거래설에 대해 북한에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기 전까지는 잠재적 악재로 잠복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