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일] “북한, 통일 구상 비난…그 이유는?”

▶전날 북한 주민들이 청취한 대북 라디오 방송 중 주요 내용을 소개합니다.

<자유조선방송/4월 2일>

집중분석-북의 ‘통일 구상’ 비난…그 이유는?

화제가 되는 뉴스를 살펴보는 집중분석 시간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한반도 통일을 위한 ‘드레스덴 구상’을 밝힌 것에 대해 북한 당국이 저속한 표현을 써가며 연일 비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한 당국의 비난 내용 중에 사실을 왜곡한 부분이 있는데요. 오늘은 이 문제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 자리에 김민수 기자 나와 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진행: 북한 당국이 연일 박 대통령의 통일 구상 제안을 비난하고 있는데요, 자신들이 듣고 싶어 한 내용이 없어서 이렇게 나온다고 봐야겠죠?

김: 네. 어제도 말씀드렸지만 북한 당국이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을 거부하는 이유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중요한 건 북한의 변화가 필요한 제안을 했다는 데 있을 겁니다. 올해 초 북한 당국이 남북관계 개선을 시도한 건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고, 5.24 제재 조치를 해제하고, 대규모 쌀과 비료 지원을 받는 거였을 겁니다. 이를 통해 국제사회의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화를 확보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북한 당국이 바라고 있는 발언은 하지 않고, 김정은 정권이 꺼리는 남북교류 확대를 강조했는데요, 북한 당국이 이에 불만을 품고 거친 말로 반발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진행: 북한은 변화가 아니라 체제 유지를 위한 외화를 한국으로부터 얻으려는 목적 때문에 남북관계를 개선하려고 했다는 말이네요. 이 뜻이 이뤄지지 않자 박 대통령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북한 당국의 주장 중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지 않나요?

김: 네.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경제적 어려움과 식량 부족으로 고통을 받고 있는 북한의 임산부와 갓난아이에 대해 지원을 하겠다는 제안에 대해 “경제난이니 배고픔이니 하면서 우리의 현실을 터무니없이 왜곡했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많은 주민이 식량이 부족해 고통을 겪고 있는 건 세계가 다 아는 사실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려움에 처한 동포를 돕고, 북한의 경제를 지원해 함께 번영하자고 제안한 건데 북한 당국은 사실을 왜곡하거나 근거 없는 비방을 하고 있습니다.

진행: 북한의 식량 사정이 어렵다는 건 세계가 다 알고 있는 것 아닌가요?

김: 그렇지요. 어려워서 지금도 국제기구와 민간단체들이 북한에 식량과 의료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물론 관련 자료도 많습니다. 벨지끄(벨기에) 비정부 기구 ACAPS(The Assessment Capacities Project)가 어제 보고서를 통해 북한을 3년째 ‘인도주의 위기 감시 대상국’으로 분류했습니다. 이 기구는 전 세계 국가의 인권, 식량 위기, 자연재해 등의 상황을 파악해 매년 보고서를 발표하는데요, 북한 전체 인구의 65%에 해당하는 1천 600만 명이 만성적으로 식량 부족으로 고통받고 있고, 240만 명이 외부로부터 식량 원조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진행: 유엔 쪽 자료에서도 북한의 식량 사정이나 어렵다는 걸 여러 차례 밝히지 않았나요.

김: 그렇습니다. 지난달 20일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북한의 식량·보건 분야 지원을 위해 긴급 구호기금 650만 달러를 투입했습니다. 이 돈의 대부분은 식량과 취약계층에 대한 의료 지원에 지원되는데요, 임산부와 갓난아이 지원에 투입되는 돈이 많습니다.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은 국제 사회의 지원이 부족하거나 긴급 지원이 필요한 국가를 매년 선정해 기금을 할당해 오는데요, 북한은 2006년부터 올해까지 9년 연속 수혜국 명단에 올랐습니다. 그만큼 북한의 사정이 어렵다는 말입니다. 유엔 산하 식량농업기구도 지난달 7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북한을 외부 지원이 필요한 식량부족국가로 다시 지정했습니다. 식량농업기구는 북한이 만성적인 식량 부족을 겪고 있고, 북한 가정 84%가 식량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진행: 이렇게 유엔과 국제기구들에서 북한의 식량 사정을 보고서를 통해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는데, 유독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는 건 무엇 때문일까요?

김: 그러니까 트집 잡기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겁니다. 북한 당국은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의 식량 사정을 걱정한 것에 대해 자신들을 마구 비방한 것이고 동족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고 모독이라고 말했는데요, 북한 당국이 잘 쓰는 표현대로 한다면 최고존엄을 건들었다고 보고 이렇게 반발하고 있는 겁니다. 최근 북한 당국은 김정은의 훌륭한 영도로 조선은 예수님도 필요 없는 좋은 세상이라고 선전한 바 있습니다.

진행: 북한 주민들을 돕겠다는 호의를 김정은의 권위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비난하다니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문제는 자신들의 최고존엄을 건들지 말라면서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 입에 담지 못할 비난을 하는 것 아닌가요?

김: 네. 한국 정부가 북한 당국을 향해 ‘시정잡배도 그런 말을 쓰지 않는다’고 비판할 정도로 표현 수위가 높은데요, 박근혜 대통령을 ‘괴벽한 노처녀’, ‘나이를 헛먹었고, 못돼 먹어도 더럽게 못돼 먹었다’, 오물처럼 쏟아낸 망발 등 온갖 저속한 표현을 썼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신중히 언행 하라고 촉구했고,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방안을 제시한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구상을 잘 새겨서 건설적으로 호응해 오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진행: 북한 당국이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 중에서 민감하게 받아들이는 것 중 하나가 핵 문제를 언급한 건데요, 영변의 핵시설이 재앙이 될 수 있다며 비핵화를 촉구한 것에 대해서도 비난을 하고 있는데, 이 역시 식량 문제와 마찬가지로 근거 없이 비방하고 있다고 봐야겠죠?

김: 네. 일단 김정은이 핵 무력 경제건설 병진노선을 내놓았는데,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건들자 역시 최고존엄 모독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영변 핵시설의 위험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망발을 했다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는데요, 식량문제와 마찬가지로 영변 핵시설에 대한 위험성은 역시 전 세계가 알고 있습니다. 영변은 이미 핵물질로 오염이 돼서 피해를 보고 있는데요, 영변 분강지구에서 일하는 군인이나 과학자 중에는 이 때문에 병에 걸린 사람들이 많습니다. 만약 영변에 불이 나는 등의 사고가 나면 북한은 물론 남한과 중국까지 피해를 입을 수 있는데요, 이런 정당한 지적에 대해서도 김정은 정권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진행: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선언은 북한 당국의 주장처럼 북한을 해치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통일기반을 만들기 위해 남북한이 협력부터 하자는 건데, 이게 그렇게 어려운 건가요. 북한 당국은 우월한 체제를 가졌다고 한만큼 남한과의 교류 확대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이제라도 전면개방 자유왕래를 통해서 서로의 차이를 좁혀 나갔으면 좋겠습니다. 김민수 기자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