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향군 “국방장관회담서 NLL 신중 접근해야”

재향군인회(회장 박세직)는 4일 남북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합의한 것과 관련, “앞으로 국방장관회담에서 NLL과 관련해 국민이 동의할 수 없는 합의가 이뤄지지 않도록 신중한 접근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향군은 이날 ‘입장’을 통해 “NLL 지역은 남북간 군사충돌이 빈번하고 북한이 NLL을 와해시키기 위해 두 차례 해상도발을 일으킨 민감한 지역”이라면서 그같이 주장했다.

향군은 “현 정전체제의 평화체제로의 전환 합의는 핵문제 해결 후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특히 정전체제를 평화체제로 전환하는데 있어 먼저 북한 핵문제의 가시적인 해결과 남북화해와 신뢰구축 차원에서 6.25전쟁에 대한 북한의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군은 “남북이 6.15 공동선언을 고수하고 적극 구현해가기로 한 선언은 상당한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며 “6.15 선언을 남북관계의 토대로 삼은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