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선언] 경기도 남북정상회담 후속대책 논의

경기도는 `10.4 남북공동성명’의 후속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5일 김문수 지사 주재로 남북교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사항이 충실히 이행될 경우 경기북부지역은 남북교류협력사업의 시발이자 중심지 역할을 담당하게 되고 이에 따라 낙후된 지역발전에 최대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남북한 경제협력 및 평화분위기가 조성될 경우 경기 북부지역은 남북경제협력의 배후기지 및 물류지원 등으로 투자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서해평화협력특별지대가 설치되면 경기서북부지역의 경계선이 더욱 확대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도(道)는 이에 따라 조만간 경기북부지역 신 종합발전구상을 마련하고 한강하구 공동개발, 개성공단 협력단지 조성, DMZ평화생태공원 조성, 경제특구 건설 참여를 통한 남북경제협력사업 본격 추진 등 장기적인 관점에서 남북교류협력사업의 기본방향을 설정하기로 했다.

또 남북한 교통인프라 연결 및 통합에 따른 대응책과 남북한 공동방제 및 방역사업, 사회문화교류사업, 현재 진행 중인 농업협력 및 지역개발사업 확대 방안 등에 대해서도 중앙정부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대안을 마련하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