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보수단체 ‘노무현 퇴진 천만인 서명운동’ 전개

▲10일 국민행동본부 주최로 서울역 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고발·퇴진촉구 국민대회 ⓒ데일리NK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 성우회(회장 김상태) 등 150여개의 보수단체들은 10일 서울역 광장에서 국민대회를 열고 ‘노무현 정권의 대북포용정책이 안보의 총체적 위기를 가져왔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김대중 전 대통령의 햇볕정책은 북한의 핵개발을 방조하고 현 정권도 대북포용정책으로 북한의 핵개발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노 대통령 고발 및 퇴진촉구 1,000만인 서명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서정갑 본부장은 대회사에서 “노무현 정권은 386김일성주의자 출신들을 청와대 등 요직에 등용해 국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고 있는 김정일정권을 비호했다”면서 “북한에서 맞아죽고, 굶어죽고 있는 동포들을 살리기 위해 전 국민이 행동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공동대회장인 황장엽 북한민주화동맹 위원장은 화상 메시지를 통해 “햇볕정책은 김정일의 대남정책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햇볕정책을 신봉하고 있는 남한의 친북반미 세력을 각성시키고 북한의 본질을 깨닫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수단체 회원 천여명이 노무현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데일리NK

황 위원장은 “햇볕주의자들은 북한을 위한다고 하지만 정작 굶어죽고 있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에 대해 애써 외면하고 있다”면서 “햇볕주의자들이 김정일과 공조하는 것이 아니라면 수령독재체제와 북한 주민들을 분리해서 사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성명에서 “노무현·김대중 씨는 김정일의 핵개발에 돈과 시간, 정보를 제공한 데 이어 국제사회의 대북응징을 방해했다”면서 “대한민국의 자위적 조치를 취하는 길도 막는 등 국익과 안보를 김정일에게 팔아넘기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날 대회에서는 전향한 운동권 인사 등이 연사로 등단, 현 정권 내 포진해 있는 386 김일성주의자들을 폭로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김근태 열린당 의장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들고 있다.ⓒ데일리NK

▲노무현 대통령을 비판하는 패러디 현수막ⓒ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