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보수단체 5천명“노정권,김정일과 동반자살하려해”

▲ 13일 청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고발·퇴진촉구 국민대회 ⓒ데일리NK

예비역 군단체 등이 참여하고 있는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는 13일 오후 2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시민 5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노무현 고발·퇴진촉구 국민대회’를 열었다.

서정갑 국민행동본부 본부장은 대회사에서 “노 정권은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사업을 계속해 김정일 핵무장을 지원했다”며 “이들은 反국가단체의 수괴인 김정일의 하수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햇볕정책의 실패를 인정하지 않는 김대중 대통령에 대해서도 “노 대통령을 협박해 김정일과 대한민국이 동반자살하자고 부추기고 있다”고 규탄했다.

대회 관계자들은 집회 시작에 앞서 김정일과 김대중 전 대통령 정상회담 당시 사진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집회 도중 탈북자 단체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 박상학 사무국장이 인권현실을 알리는 유인물을 매단 애드벌룬을 북한에 날려보내는 행사를 가지기도 했다.

집회에 참석한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은 “북한 핵실험 강행은 정부의 대북 포용정책은 자살해야 한다는 선고를 뜻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구하나 이에 대해 단 한마디 말을 하지 않는 게 정부 여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열린우리당은 서해교전 때도 남북 간 대화채널을 유지한 경험이 있었다고 말했다”며 “나중에는 북한은 절대선이고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말할 것”이라며 통탄했다.

참가자들은 집회 후 탑골공원까지 가두행진을 진행했다. 이들은 ‘북핵반대·한미연합사해체반대 천만인서명운동본부’가 청계광장에서 개최하는 북핵 규탄 촛불집회에도 합류할 예정이다.

▲ 이날 행사에는 5천여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데일리NK

▲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 중단을 요구하는 집회 참가자들 ⓒ데일리NK

▲ 김정일과 김대중 전 대통령 정상회담 당시 사진을 불태우는 퍼포먼스 ⓒ데일리NK

▲ 북한 내부에 인권현실을 알리는 유인물을 매단 애드벌룬이 하늘로 날라가고 있다 ⓒ데일리NK

▲ 연사로 참석한 전여옥 한나라당 최고위원 ⓒ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