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납북자 가족 시위로 통일부 공청회 아수라장

▲통일부가 27일 개최한 납북자 관련법 공청회가 가족들의 점거농성으로 무산됐다.ⓒ데일리NK

“통일부 장관의 월북자 발언 사과 없이 무슨 공청회냐”

통일부가 27일 개최한 전후납북자피해지원법 시행령 공청회가 납북자 가족들의 점거 시위로 무산됐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납북자가족모임(대표 최성용)과 납북자가족협의회(회장 이옥철) 회원 70여명 중 10여명이 공청회가 시작되자마자 단상을 점거하고 토론자와 정부 관계자를 완력으로 단상에서 끌어내려 공청회 진행을 막았다.

이들은 이 과정에서 “통일부 장관의 월북자 발언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고 공청회가 무슨 소용이 있냐”며 마이크와 책상을 뒤엎었고 공청회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몇몇 가족들은 “가족을 잃은 것도 서러운데 통일부 장관이라는 사람이 월북자라고 표현해 납북자 가족들을 두 번이나 죽이고 있다”며 바닥에 주저앉아 통곡했다.

▲납북자 가족들의 점거 농성으로 순식간에 공청회장이 아수라장이 됐다.ⓒ데일리NK

납북자 가족들이 공청회장을 아수라장으로 만들자 통일부 직원들이 이를 저지하는 과정에서 심함 욕설이 오가고 몸싸움이 벌어졌다.

가족들은 통일부 관계자들에게 납북자 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되지 않은 시행령 공청회가 무슨 의미가 있냐며 언성을 높였고, 흥분한 통일부 관계자도 “그렇다고 이런식으로 무산시켜면 되겠냐. 해도 너무한다”며 맞받아 쳤다.

이 과정에서 멱살잡이 등 볼썽 사나운 모습까지 벌어졌다.

또한 납북자 가족들이 공청회를 무산시킨 와중에 토론자로 참여한 납북자가족협회 이옥철 회장과 충돌하는 장면까지 빚어졌다.

가족모임 회원들은 “가족협의회가 법 제정 과정에서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했다”며 공청회에 참석할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일부 가족모임 회원들은 가족협의회 회원들과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지만, 이들의 충돌은 멈추지 않았다.

이 회장은 몇몇 납북자가족모임 회원들에게 머리와 안면을 두들겨 맞는 등 폭력이 난무했다. 가족모임 회원들은 이 회장이 통일부 장관처럼 납북자를 월북자라고 발언하는 등 납북자 가족들을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공청회는 공청회 장소를 제공한 배재대학술지원센터 측이 경찰 투입을 요청하면서 진정됐다. 납북자 가족들은 행사장 밖에서도 통일부 관계자들과 계속해서 언쟁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공청회가 무산된 이후 가족모임 회원 40여명은 대검찰청으로 이동해 이재정 통일부 장관에 대한 명예훼손(월북자 발언 관련)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성용 대표는 “최근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납북자를 월북자로 표현한 것에 대해 사과를 하지 않고 공청회를 여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면서 “월북자 발언에 대한 대면 사과를 거부하고 있는 이 장관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반면, 납북자가족협의회 30여명은 통일부로 이동해 납북자 가족들의 의견이 반영된 법을 제정 해줄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한 납북자 가족이 통일부 장관의 월북자 발언과 관련해 억울하다며 통곡하고 있다.ⓒ데일리NK

▲가족모임 회원이 가족협의회 이옥철 회장(오른쪽)의 머리카락을 잡고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데일리NK

▲한 납북자 가족이 통일부가 추진중이 시행령이 문제가 있다며 절규하고 있다.ⓒ데일리NK

▲납북자가족모임 40여명의 회원은 이날 검찰로 이동해 이재정 장관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데일리NK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