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크로싱’ 제작발표회

▲ 김태균 감독은 ‘탈북자 인터뷰 과정에서 모두가 눈물을 흘려야 했고, 시나리오를 쓰면서도 작가와 함께 눈물로 작업했다’고 제작과정을 설명했다.ⓒ데일리NK

▲ 사회자로 나선 방송인 박나림씨는 ‘크로싱은 우리와 가장 가까운 곳에 사는 북녘 동포들의 이야기’라며 ‘이 영화를 통해 북녘동포들의 어려움에 대해 우리가 더 큰 관심을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데일리NK

▲ 극중 부자지간으로 열연을 펼쳤던 차인표씨와 아역배우 신명철 군이 ‘영화의 성공을 위해 많은 관심과 도움을 부탁 드린다’며 함께 포토라인에 섰다.ⓒ데일리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