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남북열차 57년만의 동해선 운행 현장

북측 열차가 57년만에 휴전선을 넘어 고성군 제진역에 모습을 드러냈다.

동해선 열차는 지난 1950년 한국전쟁이 시작되면서 운행이 중단됐었다. 열차는 오전 11시30분 금강산역을 떠나 감호역, MDL을 통과해 25.5㎞를 달려 낮 12시20분경 남측 제진역에 도착했다.

북측 열차는 ‘북남철도련결구간 렬차시험운행 2007.5.17’이라는 문구를 달았다. 기관차 측면에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 동지께서 몸소 오르셨던 차’라는 붉은 현판이 붙어있다.

북측 열차는 내연 기관차 1량을 비롯해 발전차 1량, 객차 4량 등 모두 6량에 우리측 인원 100명과 북측 50명 등 150명의 탑승객을 태웠다.

열차는 오후 3시30분 다시 MDL을 넘어 북측으로 귀환했다.

▲동해선 열차를 시험운행한 북측 부 기관사 ⓒ데일리NK

▲북측 로근찬 기관사가 제진역장과 악수하고 있다.ⓒ데일리NK

▲북측 기관사들이 열차시험 운행에 앞서 기념행사에 참석했다.ⓒ데일리NK

▲금강산청년역에서 붉은 깃발로 수신호를 보내고 있는 북한 군인 ⓒ데일리NK

▲시험운행 열차가 출발하자 북측 학생들이 손을 흔들고 있다.ⓒ데일리NK

▲북측의 학생들이 남북시험열차 운행 기념 행사에 참석했다.ⓒ데일리NK

▲금강산청년역 플랫폼에 정열해 있는 북한의 학생들 ⓒ데일리NK

[

▲북측 열차의 여성 승무원들 ⓒ데일리NK

▲북측 금강산청년역 ⓒ데일리NK

▲ 열차 측면에 달려있는 현판 ⓒ데일리NK

▲제진역에서 기념촬영하는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과 김용삼 북측 철도상 ⓒ데일리NK

▲열차시험운행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이용섭 건설교통부 장관과 김용삼 북측 철도상 ⓒ데일리NK

▲금강산청년역 플랫폼 모습 ⓒ데일리NK

▲금강산청년역 관계자들이 흐믓한 표정으로 열차를 바라보고 있다.ⓒ데일리NK

▲북측의 로근찬 기관사 ⓒ데일리NK

동해선 공동취재단/김용훈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