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北 가을걷이 풍경…아직도 낫으로 벼를 베고

신의주에도 가을걷이(추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곳은 10일 중국 단둥(丹東)에서 바라본 신의주 류초리 벼베기 풍경입니다. 이곳은 보통 10월 초부터 20일까지 벼를 수확합니다. 올해도 예년과 비슷한 시기에 추수가 시작됐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모습처럼 수확 풍경은 우리와 많이 다릅니다. 우리는 탈곡기로 벼를 베는 동시에 탈곡이 이뤄져 포대에 담지만, 북한은 아직도 사람들이 동원돼 낫으로 벼를 베고 있습니다.

우리는 보통 논 1마지기 추수하는데 기계 1대가 20, 30분 정도 걸리지만 북한은 여러 사람이 나와 한 나절은 작업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벼를 베고 쌓아놓은 볏단을 탈곡장으로 옮기는 것도 보통 일이 아닙니다. 요새는 뜨락또르(트렉터)도 기름이 없어 움직이지 못하기 때문에 매양 소달구지나 인력을 사용합니다.

기계화가 보편화 된 남과 아직도 인력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북한의 차이입니다.

대북인도지원 관계자는 올해 북한의 벼 작황에 대해 “비료가 부족해서인지 노란빛에다 키도 고르지 못했다”며 “남측으로부터 2년가까이 비료공급이 중단된 상황에서 북한이 나름대로 비료를 자체 조달하고 모자라는 것은 퇴비를 쓴다고 하지만 양과 질 모두 떨어지기 때문에 가을 작황에 틀림없이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한 바 있습니다.

민초들의 생활고는 아랑곳하지 않고 핵실험이나 하는 김정일의 책임입니다.

탈북자들이 우리 농촌을 가면 흔히 하는 말이 “알곡이 잘 익어 벼가 고개를 숙이고 있는데, 북한은 쭉정이(안이 비어있는 벼)가 많아 고개를 빳빳이 쳐들고 있다”고 합니다.

옥수수 작황마저 예년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알려져 내년 북한 식량난이 심화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추수하는 풍경을 봐도 마음이 무거운 것은 저 뿐만이 아닐 것 같습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