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만평]南대선 지켜보는 北의 예리한 방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