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오전 결산] 野 “임명철회” 요구… 李 “PSI 불참” 못박아

6일 인사청문회에서 한나라당 홍준표 의원이 이종석 내정자의 과거 친북성향의 저술활동을 문제삼아 “운동권 인사가 통일부 장관에 임명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발언을 계기로 여야간 입씨름이 벌어졌다.

홍 의원의 발언에 열린우리당 장영달 의원이 “운동권 출신이 통일부 장관 하면 안 된다는 발언은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박종철, 이한열, 강경대 등 많은 민주화 열사들 덕분에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여기까지 왔다는 데 모두 동의한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목숨을 건 노력으로 한반도 평화가 평화공존으로 진행된 것은 보편적인 상식인데도, 운동권이 친북좌파라는 인식은 매우 위험하다”면서 사과와 해명을 거듭 요구했다.

이에 대해 홍 의원은 “가치중립적인 인사가 통일부 장관을 해야 한다”면서 “우리 국민들 입장에서는 (이내정자)가 친북좌파적 성격이 강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고 응수했다.

그는 “친북좌파 활동을 해온 이 내정자의 시각이 바뀌었다고 보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 내정자는 “과거 자신의 논문이 편협한 시각이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북한 정권에 대한 비판을 해온 부분도 많은데, 일부분만 인용하면 국민들은 내가 빨간 색깔인 것처럼 오해할 수 있다”며 야당 의원들의 이념 공세를 피해갔다.

주한미군 전략적 유연성과 관련, 이 내정자는 “한반도 안보공백을 초래할 수 있는 주한미군의 동북아의 분쟁개입을 여전히 차단하고 있다”면서 “미군에 대한 지휘권은 미국 대통령만 행사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형식적인 협의수단을 두지 않고 우리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수준에서 합의문을 체결했다”고 말했다.

대량살상무기 방지구상(PSI)는 참관일 뿐,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해 참가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통일부 장관 인사청문회 오전 질의 시간 동안 여당은 이종석 내정자가 북한 전문가이자 참여정부 대북정책을 실질적으로 조정해온 점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이 내정자의 친북성향 과거 저작, NSC 자료유출 책임, 북한인권 결의안 불참을 들어 통일부 장관 내정 철회를 요구했다.

한나라당 전여옥 의원은 “이 내정자가 이미 제출한 논문을 두 번씩이나 잡지에 토씨 하나 틀리지 않게 반복 게재하고, 원고료를 받은 행위는 상식을 벗어나 심각한 도덕적 문제점을 야기시킨 것”이라면서 “인사청문회가 후보자의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라고 볼 때 심각한 결격사유가 된다”며 임명철회를 요구했다.

신주현 기자 shin@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