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D-6] 명칭은 `2007 남북정상회담’

정부는 다음달 2∼4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공식 명칭을 ‘2007년 남북정상회담’으로 확정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토요일(22일) 남북정상회담 준비기획단 회의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며 “‘2007년 남북정상회담’으로 하는 것이 외교관례상 합당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번 정상회담은 국문 명칭의 경우 ‘2007년 남북정상회담’으로, 영문 명칭은 ‘2007 South-North Korean Summit’으로 각각 명명된다. 북측은 ‘북-남 수뇌상봉’이라고 부르고 있다.

정부는 그동안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명칭 표현과 관련, ‘2차 남북정상회담’과 ‘2007년 남북정상회담’을 혼용해왔다.

‘2차 남북정상회담’이란 표현은 우리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를 지향하고 있기 때문에 차수(次數)를 넣는 게 좋겠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지만 공식적으로 확정된 명칭은 아니었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그러나 이제 회담을 목전에 앞두고 현수막 제작 등 실무준비를 해야 할 시기가 다가오면서 그동안 섞어서 불러왔던 남북정상회담 명칭을 정리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게 됐다는 것.

따라서 지난 22일 남북정상회담 준비기획단 회의에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으로 정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보통 정상회담에는 차수를 붙이지 않는다”며 “그동안 정례화를 바란다는 차원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이란 표현을 써왔는데 아무래도 외교관례상 ‘2007년 남북정상회담’이 합당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준비기획단 회의가 추석 연휴 기간에 열렸기 때문에 발표할 기회를 못 잡았다고 들었다”면서 “큰 의미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관행적으로 사용해오던 ‘제2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표현을 정부 공식용어로는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은 지난 2000년 회담 때와 회담 상황은 물론이고 기대 및 효과 등에서 비교가 될 것이라는 ‘부담감’ 때문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이번 회담은 지난 2000년 회담의 연장선상에 있고 2차 회담의 성격을 지니고 있는 게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의전, 경호 등 여러 측면에서 이번 회담을 1차 남북정상회담 때와 비교하는 시각도 많다.

정부 내에서도 1차 회담이 회담 성사 그 자체에 의미를 둘 수 있는 역사적 성격이 있었다면, 이번 회담은 내용을 눈여겨봐야 한다는 점에서 ‘실무형’ 회담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는 분위기도 있다.

‘실무형’이라는 점에서도 그렇고, 최근의 북측 수해 등에 비춰볼 때 북측 환영행사의 규모나 남북정상회담의 횟수, 시간도 1차 때와는 달라질 수도 있다는 것.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이 직접 노 대통령 환영 행사에 나타날지도 아직은 미지수이다.

이 때문에 괜히 여러 의전이나 회담 시간 등을 놓고 1차 회담 때와 비교해서 불필요한 해석들이 나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이 정부의 분위기이다.

또 한편으로는 1차 회담의 연장선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2차 회담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지 않기로 한 것은, 이번 회담이 1차 회담에 버금갈 정도로 남북관계에서의 질적인 비약을 담보해내는 획기적 회담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담고 있지 않느냐는 해석도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 관계자는 ‘명칭 확정이 김 위원장과의 만남 횟수가 줄어든다는 것과 관련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것은 아니다. 예민하게 받아들이지 말라”면서 “영접 시기와 장소에 대해 과도한 의미를 둘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가 합의된 다음에는 1차, 2차를 고민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살짝 빠져나갔다.

한편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이 회동할 가능성에 대해 “단정은 못하지만 현재로서는 만날 가능성이 없을 것 같다”고 이 관계자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