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47년 전통 평양냉면집 ‘옥류관’

2007 남북 정상회담 이틀째인 3일 노무현 대통령이 수행원들과 함께 점심 식사를 한 옥류관은 47년 전통을 가진 북한의 대표 음식점으로, 평양냉면이 간판 메뉴다.

1960년 8월 평양시 중구역 창전동 대동강변에 준공됐으며 북한의 당.정 간부 연회 및 외국인 접대 장소로 자주 이용되고 있다. 북한 주민들도 즐겨 찾는다.

2층짜리 한옥 건물인 본관은 연 건축면적이 1만2천800㎡로, 1층에는 100석짜리 식당 2곳과 8∼40석 식당 6곳이 있으며 2층에는 600석 규모의 연회장 등이 자리잡았다.

연 면적이 7천㎡인 별관은 88년 9월 세워졌으며, 릉라도와 대동강이 한눈에 보이도록 설계됐다. 1천400석 규모의 야외식당과 연회장, 가족식사실, 대중식사실을 갖췄다.

대표적인 메뉴는 순메밀 국수로 만든 평양냉면과 고기쟁반국수 등 면종류이며, 하루에 1만 그릇가량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대중 전 대통령이 2000년 정상회담 때 역시 방북 이튿날인 6월3일 옥류관에서 점심 식사를 했으며 이후 평양을 찾는 남측 방문객의 필수 코스가 됐다.

지난해 본관 바닥에 대리석을 깔고 내.외벽과 조명을 교체하는 등 새단장했다. 올해 여름 홍수로 냉동설비 등이 침수됐었지만 현재 정상운영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