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1차회담 발표와 닮은점과 다른점

8일 전격적으로 발표된 제2차 남북 정상회담은 그 발표 시기와 방식 면에서 2000년 제1차 정상회담 당시와 비교된다.

두 정상회담 개최 발표는 공히 총선이나 야당 대선 후보 선출이라는 중요한 정치적 이벤트를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서 닮았다.

이번 정상회담은 오는 19일 한나라당 대선 후보 경선을 11일 앞둔 시점에 발표됐고 2000년 정상회담도 16대 총선을 사흘 앞둔 4월 10일 전격 발표됨으로써 선거 막바지에 최대 쟁점이 됐었다.

따라서 남북관계의 특수성으로 인해 발표시기를 인위적으로 조정하기 어렵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발표와 개최 시점을 놓고 정치권에서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이번 정상회담은 실제 개최시기보다 20일 앞둔 시점에 공개됐으나 2000년 정상회담은 개최 시점과는 2개월의 시차를 두고 발표됐다는 점에서 비교된다.

올해의 경우 정부 당국이 그동안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준비하고 있는 게 없다’고 줄기차게 얘기해 온 점을 감안하면 6자 회담 등 북한 핵문제를 둘러싼 국제 정국이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 점이 결정적요인으로 작용해 1차 때에 비해 상대적으로 긴박하게 추진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정상회담 개최를 발표한 주체와 장소도 2000년 회담 당시와는 확연하게 다르다.

2000년에는 대북정책 주무부서인 통일부가 주도적으로 발표한 데 비해 이번 회담은 청와대에서 발표가 이뤄졌다.

당시 박재규 통일부장관과 박지원 문화관광부장관은 2000년 4월 10일 정부중앙청사 통일부 회의실에서 내외신 기자회견 형식을 빌려 “김대중 대통령이 6월 12일부터 14일까지 평양을 방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갖는다”고 공식 발표했다.

특히 정상회담 성사과정에서 특사 역할을 수행했던 박지원 장관이 그간 비밀리에 진행된 추진과정과 경과 등을 자세히 설명하는 역할을 맡았다.

올해의 경우 청와대 춘추관에서 백종천 청와대 통일안보정책실장과 김만복 국정원장, 이재정 통일부장관이 공동으로 발표하는 형식을 취했다.

백 실장의 공식 발표에 이어 남북간 비밀접촉 과정에서 특사 역할을 맡았던 김 국정원장이 정상회담 추진경과를 설명했고 이재정 장관이 향후 정상회담 추진일정을 설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