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李.朴 정치적 활용 경계

한나라당 이명박(李明博)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朴槿惠) 전 대표는 8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발표와 관련, 대선에 영향을 미칠 정치적 이용 가능성에 경계심을 보이면서 의제와 절차의 투명성을 촉구했다.

이 전 시장은 대전에서 열린 당 대선후보 합동연설회에서 “시기와 장소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하지만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북한을 개방할 수 있다면 반대하지 않겠다”면서 “치졸하게 이번 대선에 정치적으로 이용할 꾀를 쓰면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설회가 열린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당 지도부와 대선 후보들간의 긴급회동에서도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이미 확정돼 있으므로 반대하는 것보다는 의제를 분명히 해야 한다는 것을 요구해야 한다. 또 절차도 분명해야 한다는 것을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고 나경원 당 대변인이 전했다.

그는 “이런 것들이 분명하지 않다는 것은 대선을 앞두고 정략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 의제가 분명하고 절차가 투명하다는 조건하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도 회의에서 “핵 때문에 평화정책이 한 발자국도 갈 수가 없다”면서 “6자회담이 있는 마당에 남북정상회담을 한다고 하니, 핵문제를 매듭지으라고 정부 측에 이야기 해야 한다. 또 의제와 절차를 공개하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별도의 자료를 내고 “이번 정상회담은 우리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가장 위협하는 북한 핵문제를 반드시 매듭짓는 회담이 돼야 한다”면서 “아울러 모든 의제와 절차 등을 국민 앞에 투명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측은 “정상회담을 반대하지는 않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