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한 “국민기대 어긋나는 합의않길”

한나라당은 3일 남북 정상이 회담 마지막날인 4일 오전 공동합의문을 발표키로 한 것과 관련, “국민 기대에 어긋나는 합의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촉각을 기울였다.

특히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회담 하루 연장을 제의했다가 철회한 점을 “다행스런 일”로 평가하면서도 그 배경에 대해선 의구심을 감추지 못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정상회담을 연장하지 않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면서 “정상회담의 형식과 격에 맞지 않게 당초 일정을 하루 늘려서 정상회담을 했다면 국민에게 불안감만 줬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일 회담 합의문이 발표된다는데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는 결과를 내놓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문헌 통일.외교.안보 담당 정책조정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 정상이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이행 등의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발표할 것 같고 경협과 관련해선 사전에 거론됐던 의제들 대부분이 합의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전망했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김 위원장의 회담 연장 제의에 대해 “북측에서 하루 더 있으라고 한 것은 외교적 결례이고 좋지 않은 모습”이라면서 “다만 협상이 잘 풀리지 않아 그런 제안을 한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훈 공보담당 원내부대표도 “회담 연장 제의는 외교상 결례일 뿐 아니라 고도의 심리전 같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만수대 의사당 방명록에 `인민의 행복이 나오는 인민주권의 전당’이라고 적은 데 대해 조심스럽지만 다소 부정적 평가를 내렸다.

이한구 정책위의장은 “좋게 보면 좋게 해석할 수 있고 나쁘게 보면 부적절한 행위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고, 김정훈 원내부대표는 “로마에서 로마법을 따랐다고 볼 수 있으나 너무 북측의 눈치를 살핀 수사가 아니었나 생각된다”면서 “대한민국을 대표한 지도자가 우리 자존심도 지켜줬으면 좋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한 핵심당직자는 “노 대통령이 다소 지나친 표현을 쓴 것 같다”면서 “혹시 한나라당의 공격을 의도적으로 유도하는 것은 아닌 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