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특별수행원 김책공대 전자도서관 참관

노무현 대통령을 수행해 평양을 방문중인 정ㆍ재계 인사 등 특별수행원은 2일 오후 김책공대 전자도서관을 참관했다.

이날 전자도서관에는 김원기 전 국회의장과 문희상 전 열린우리당 의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구본무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구택 포스코 회장, 한완상 대한적십자사 총재와 도올 김용옥 중앙대 석좌교수 등 40명이 방문했다.

특별수행원은 도서관 관계자들의 설명을 들으며 열람실과 도서관 서고, 화상수업실, 어학실, 컴퓨터 동영상실 순으로 견학했다.

김 전 의장은 내부시설을 둘러보다 컴퓨터 동화상으로 영어공부를 하는 한 학생에게 “영어공부가 어렵지 않느냐”고 물었고, 이에 그 학생은 “반복해서 학습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책공대 전자도서관은 2001년 9월19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학교 시찰 도중 전자도서관을 새로 지을 것을 지시한 뒤 공사에 들어가 2006년 1월 완공됐다.

건물 전면에는 책과 전자기록매체를 상징하는 조형물과 함께 김 위원장이 건립을 지시한 날짜인 ‘2001.9.19’가 크게 새겨져 있다.

이 전자도서관은 지하1층 지상5층의 1만6천500여㎡ 규모에 12개 전자열람실과 11개 도서열람실, 4개 개방형 열람홀로 구성돼있다. 2천여명의 동시 열람이 가능하며 420대의 컴퓨터가 비치돼 있다.

도서관에는 200만권의 일반도서와 1천150만건의 전자도서가 비치돼 있어 학교 내부에서는 물론, 랜선이 연결된 다른 기관에서도 컴퓨터 접속이 가능하며 가정에서도 전화선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참관이 끝난 후 김 전 의장이 특별수행원 대표로 방명록에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을 위하여 함께 힘을 합칩시다’고 적었다.

한편 북측 안내원인 김성혜씨가 도올 김용옥 교수를 만난 자리에서 “김 선생의 저서를 몇권 읽어봤다”고 친근감을 표시하자 김 교수는 “이곳에도 내 책이 읽혀진다니 놀랍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