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준비접촉 北단장 최승철은 ‘대남 실세’

제2차 남북정상회담 실무접촉(8.14, 개성)에서 북측 단장으로 나오는 최승철(51) 통일전선부 부부장은 대남분야의 ‘실세’로 불린다.

최 부부장은 북한 권력층 가운데 초고속 승진에 자수성가형의 전형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

그는 1983년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부원(말단 직원)으로 첫발을 들여놓았지만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이후 과장에 이어 실세 부부장,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부위원장, 최고인민회의 대의원(2003년) 등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그는 1차 정상회담 직후 조선적십자 중앙위 상무위원 겸 북측 적십자회담 단장으로 제1차 남북이산가족 상봉을 합의했고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 부장 등의 직함으로 남측 민간지원 단체 등과 사업을 협의하는 등 실무급에서 7년 사이에 대남분야를 총괄하는 실세로 우뚝 선 것이다.

최 부부장의 직책이 제1부부장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그가 통전부 부부장 중 유일하게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수행해 남측 인사를 만나고 있어 사실상 수석 부부장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과 함께 실질적인 대남사업을 관장하는 동시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대남사업에 대해 직접 보고할 정도로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다는 것이 국내 전문가들의 평가다.

특히 2005년 7월 김 위원장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김윤규 당시 부회장 등을 만날 때 림동옥 당시 통전부장과 함께 배석했으며, 2003년 1월 대통령 특사로 방북한 임동원 당시 통일부 장관을 평양공항에서 마중하기도 했다.

안경호(78) 리종혁(71) 등 현재 대다수 통전부 부부장들은 최 부부장이 대남사업에 말단 직원으로 첫 발을 들여놓을 때부터 부부장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이제는 이들을 앞질러 지휘하는 자리에 오른 셈이다.

이러한 막강한 실세인 최 부부장이 2차 실무접촉 대표단 단장으로 나오는 것은 이번 정상회담을 차질없이 성공적으로 치르려는 북측의 의중을 읽을 수 있게 한다.

최 부부장은 이미 30대 후반이던 1993년~94년 남북 최고당국자 특사교환을 위한 8차례 실무접촉 대표를 지낸 데 이어 1994년 6월에는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부총리급 예비접촉에 참가한 이력이 있다.

이후 2000년 정상회담을 계기로 대남사업 전면에 나서기 시작해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회담, 남북장관급회담, 민족통일행사 등에 수차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요즘 방북하는 남한 정치인들을 만나면서 남북관계 전반에 대해 폭넓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올 들어 이해찬 전 국무총리를 단장으로 한 열린우리당 동북아평화위 대표단(3월), 동북아평화위 남북경제교류협력추진단, 손학규 전 경기지사(이상 5월) 등을 차례로 만났다.

지난 6월에는 주동찬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과 함께 개성공단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부부장은 함경남도의 평범한 노동자 가정 출신으로 군복무 후 1977~83년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부 정치경제학과에서 공부했으며, 순전히 본인의 능력으로 ‘출세’한 대표적인 자수성가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