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준비기획단에 6자 수석대표 참여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실무적으로 챙기는 `준비기획단’에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외교부를 대표해 참석, 그의 역할이 주목된다.

준비기획단은 이재정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재정경제부와 통일부, 외교통상부, 법무부, 국방부, 문화관광부 등 관계부처 차관 등 총 14명으로 구성됐으며 9일 오후 첫 회의를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외교부 조중표 제1차관이 아프가니스탄 인질 사태로 현지에 파견나가 있고 김호영 제2차관이 본부 대책반을 이끌고 있어 현실적으로 기획단에 참여할 수 있는 차관급 간부가 천 본부장 밖에 없기는 하지만 그의 참여가 6자회담과의 조율을 감안해 이뤄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번 정상회담의 최우선 의제로 북핵문제가 거론되고 있고 특히 미국 등 해외에서는 이번 회담이 6자회담의 진전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며 주목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회담 준비 과정에서 다른 6자회담 참가국들과 유기적으로 정보를 교환하는 데는 물론 비핵화라는 화두를 의제화하는 데도 천 본부장의 역할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