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제주, 백두산관광 계획에 ‘한숨’

남북이 4일 합의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에서 백두산 관광을 위해 백두산∼서울 직항로를 개설키로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제주도내 관광업계는 행여 제주의 관광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했다.

제주도관광협회는 백두산 관광이 실시되더라도 삼지연공항의 시설이나 출입국 관리와 그에 따른 수용능력 등의 문제로 당장 제주관광이 큰 타격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점차 관광객 유치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관광협회 국내여행업분과위원회 변승만 위원장은 “제주에는 관광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어서 백두산 관광이 실시되더라도 곧바로 큰 타격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정부가 금강산 관광처럼 백두산 관광에도 지원을 해 준다면 제주관광의 경쟁력이 떨어지게 되므로 정부가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그랜드호텔 양경홍 전무는 “지금까지의 경우에 비춰볼 때 백두산 관광 요금이 비쌀 것이고 그렇다면 백두산 관광객과 제주 관광객이 같은 고객이라고 볼 수 없으므로 큰 걱정은 없다”면서도 “북한 관광이라는 부분이 정책적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므로 어쩔 수 없지만 어떻든 경쟁지가 더 생기는 것은 좋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백두산 쪽에 좋은 호텔이 생겨서 규모가 큰 세미나 단체가 의도적으로 간다면 제주 관광이 분명 타격을 입을 것이지만 금강산 관광을 가려다 요금이 너무 비싸 오히려 해외로 나가는 경우도 있으므로 제주관광이 당장 타격을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제주도 오창현 관광정책과장은 “백두산 관광은 교육적 차원이 높기 때문에 일단 수학여행단 유치에 적지않은 악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된다”며 “그 영향의 크기는 금강산 관광처럼 정부의 보조금 지급 여부, 항공요금 수준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발전연구원 정승훈 박사는 “앞으로 남북한 당국간 실무협의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백두산까지 개방되면 제주관광은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며 “북한 뿐만 아니라 전국의 모든 자치단체도 관광시장을 놓고 제주와 경쟁을 벌이고 있는 만큼 제주도 차원에서는 가격경쟁력을 높이고, 서비스 강화 등을 통해 관광객 수용태세를 더욱 다지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