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재계 “남북 정상회담 적극 환영”

이달 말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정부 발표에 대해 재계는 일제히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를 계기로 한반도 평화정착과 경제활력 회복이 촉진될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

그러나 4대그룹을 비롯한 주요 기업들은 남북교역이 당장 활성화되기에는 아직 난관이 많아 대북진출을 본격화 하기에는 이르다는 반응을 보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일 “남북정상회담이 남북관계의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경제계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평화분위기가 정착된다면 한반도 지정학적 리스크가 해소되고 경제 활력 회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또한 경제계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모든 국민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통일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도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적극 환영하며 이번 회담이 남북간 경제협력과 평화정착의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협은 특히 “청산결제, 이중과세방지, 투자보장 및 상사중재 등 4대 경협합의서의 이행을 통해 남북간 교역이 더욱 활성화되고, 개성공단을 통한 경협에도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을 희망하며 남북간 연결된 도로.철도가 본격적으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구체적인 희망사항을 피력했다.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등도 일제히 환영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주요 그룹들은 ‘환영’ 입장에는 경제단체들과 맥을 같이 하면서도 이를 계기로 대북진출을 본격화할 지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삼성그룹은 2차 남북 정상회담 및 향후의 남북 경제협력 전망과 관련해 “현재 진행중인 대북 사업이 거의 없는데다 정치적 사안에 대해 그룹 입장을 밝힌 전례가 없다”면서 아무런 논평을 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남북정상회담을 환영하며 남북 평화와 교류가 지속적인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으나 자사의 대북진출 계획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재계 관계자는 “남북 경협을 위해서는 투자안정성보장, 물류 개선, 자유로운 인적 왕래, 전력 및 용수 공급 등의 문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며 “기업들의 대북 사업 활성화 여부는 이번 2차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 같은 경협 환경이 실질적으로 개선되느냐에 달려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차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더라도 경협 환경이 실질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한 남북 경제협력이 빠른 시일내에 활성화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는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