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인천시 대북교류사업 재개 ‘꿈틀’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발표되면서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 단행으로 전면 중단된 인천시의 대북교류사업도 새로운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인천시는 8일 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전해지자 그동안 추진을 중지했던 대북사업들에 대한 재검토에 착수했다.

시가 검토 중인 사업들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공동개최 추진 ▲인천시민 개성 시내.유적지 참관 ▲남북 문화예술공연 정례화 ▲청소년의 북한 문화.유적지 답사 등이다.

특히 아시안게임 공동개최의 경우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헌장상 ‘1개 회원국 1개 도시 개최’ 원칙과 대회 시설 준비, 관람객 출입국 등 현실적인 문제로 여러 종목의 분산 개최는 어렵더라도 북한과 연계한 마라톤 코스 조정 등 ‘상징적인’ 의미의 남북 공동개최 성사 가능성은 이번 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남북교류협력조례’를 제정해 2005년 40억원, 지난해 20억원, 올해 10억원 등 총 70억원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조성, 도로포장용 피치와 건물도색용 페인트, 어린이 돕기 물품 등을 북측에 전달했으며 현재 33억여원이 남아 있다.

2005년에는 안상수 시장을 비롯한 시 대표단이 북한을 방문해 개성공단 배후지역인 개풍군 500만평에 경제 공동개발구를 조성하고, 인천 강화도~황대호 개풍군 사이에 길이 1.4㎞의 연륙교 건설을 제의한 바 있다.

또 같은 해 인천에서 열린 아시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 북한선수단과 응원단 140여명이 참가하는 등 다양한 교류사업이 추진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지난 2005년 인도적인 지원사업과 사회.문화.관광.경제분야에서 폭넓은 교류가 추진됐지만 이후 불안정한 국제정세로 대북교류업무가 답보 상태에 빠졌다”면서 “이번 정상회담 개최를 계기로 대북사업 추진 방향과 일정 등을 신중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