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북녘땅 누빈 전용차량 태극기

`2007 남북정상회담’ 첫 날인 2일 북녘땅에는 대한민국의 태극기가 하루종일 휘날렸다.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용차량인 벤츠 S600은 차량 우측에 소형 태극기를 매달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평양까지 종일 내달렸기 때문. 차량 왼쪽 편에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상징인 `봉황기’도 함께 펄럭였다.

이는 노 대통령의 전용차량 방북에 이어 또 다른 파격으로 받아들여진다.

지난 2000년 1차 정상회담 당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은 북측이 제공한 차량을 이용했고, 이 때문인 지 차량에 태극기를 꽂는다는 것은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다.

일반적으로 상대국 정상이 방문할 때에는 차량을 제공함과 동시에 그 국가의 국기를 차량에 매다는 것이 관례이며, 방문국의 요청에 따라 정상을 상징하는 깃발을 함께 달기도 한다. 이는 방문국 정상을 상징하는 것이기도 하면서 그에 대한 예우라는 게 정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청와대는 이번 정상회담 실무협상 과정에서 북측에 노 대통령 전용차량의 북측 반입은 물론 이 차량에 태극기와 봉황기를 달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방북해 정상회담을 하는 만큼 그에 대한 대표성과 예우는 뒤따라야 한다는 판단 때문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북측은 1차 정상회담의 관례를 들어 난색을 표했으나 정부의 끈질긴 요청으로 허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부분을 관철하는 것이 상당히 힘들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평상시 대통령 전용차량 번호판에 봉황마크를 덮어 씌운 것과는 달리 이번 방북 길에서는 그 마크를 떼어냈다. 그 때문에 노 대통령 차량 번호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노 대통령은 전용차량에 태극기를 3일간 매단 채 4일 오후 남녘으로 내려온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