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노대통령-김위원장 차분한 첫 만남

10월2일 낮 12시 정각. 평양 모란봉구역의 4.25문화회관 광장.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영남 북측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광장에서 대기하고 있던 평양시민들의 환호와 함께 나란히 무개차에 탄 채 광장에 진입했다.

광장에서는 5분 전부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기다리고 있었다.

노대통령은 천천히 차에서 내린 뒤 10m 정도를 걸어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눴다.

남과 북의 정상이 7년 여만에 다시 손을 맞잡는 순간이었다.

7년 전과 같은 뜨거운 포옹이나 환한 웃음은 보이지 않았지만 두 정상이 다시 만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가슴 벅찬 장면이었다. 두 정상은 간단한 인사말을 나누었지만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김위원장은 권양숙 여사와도 악수를 나눴다.

이어 두 정상은 문화회관 광장에 깔린 붉은색 카펫을 밟으며 나란히 북한 육.해.공 의장대의 사열을 받았다. 2000년 정상회담 때와 마찬가지로 군악이나 축포는 없었으며 사열 내내 두 정상의 표정은 약간 굳어있는 느낌이었다.

노대통령은 북측 전희정 김정일위원장 의전비서의 안내를 받으며 북측 고위인사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그때서야 노대통령의 얼굴은 다소 펴졌지만 김위원장은 조용히 뒤에서 지켜볼 뿐 얼굴에 이렇다 할 표정은 보이지 않았다.

노대통령은 북측 여성들로부터 받은 꽃다발을 높이 들어 평양시민들의 환영 함성에 화답했고 시민들의 `만세’ 소리는 더욱 높아졌다.

김정일 위원장도 남측 공식수행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다른 수행원은 모두 고개를 약간씩 숙였지만 김장수 국방장관만은 고개를 숙이지 않는 모습도 목격됐다.

두 정상은 12시6분께 나란히 연단에서 북측 의장대의 사열을 지켜본 뒤 평양시민들의 계속되는 함성에 답례했다. 노대통령은 계속 손을 흔들었고 김위원장도 가끔 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12시11분께 두 정상은 다시 악수를 나눈 뒤 각각 다른 차에 올랐다. 2000년 정상회담 때와 같은 `깜짝 동승’이 연출되지는 않은 것이다. 노대통령은 전용차로 숙소인 백화원초대소로 향했고 김위원장도 역시 같은 곳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당국자는 “만나는 것 자체만으로 대단한 이슈였던 2000년 정상회담 때에 비해서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였던 것이 사실”이라며 “이번 회담이 실용적으로 진행될 것이라는 점을 보여준 것 아니겠느냐”고 평했다.

앞서 노대통령은 인민문화궁전 광장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영접을 받고 함께 무개차에 올라 4.25문화회관까지 15㎞정도 카퍼레이드를 펼쳤다.

연도에 늘어선 수십만 평양시민들은 저마다 붉은색.분홍색 꽃술을 들고 `만세’와 `조국통일’ 등의 함성을 외치며 노대통령을 맞았으며 노대통령은 연신 손을 흔들며 답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