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남북정상 오후 소나무 공동식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 이틀째인 3일 오후 공동으로 나무를 심는 행사를 가질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남북정상회담 서울 프레스센터가 차려진 롯데호텔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 남북 정상이 정상회담을 기념하는 의미로 평양 중앙식물원에서 소나무 한 그루를 식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식수를 위해 백두산과 한라산의 흙을 합토하고, 백두산 천지와 한라산 백록담의 물을 합수하는 사전 순서도 준비되어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행사 유무는 아직 유동적이며, 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성사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중 누가 행사에 참석하게 될 지에 대해서도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김 부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그는 “양 정상 간 모처럼 깊이 있는 대화를 통해 인식을 같이하고 실질적인 남북관계 진전을 가져오기 위한 회담 자체가 중요하다”며 “여러 가지 일정은 전반적으로 회담에 뒤따라가면서 배치된 것으로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