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김정일 예측불허 일정은 불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일정은 외부의 예측을 불허함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

3일 노무현 대통령과 김 위원장간 첫 정상회담은 당초 오전 10시께 예정돼 있었지만 김 위원장은 30분 앞당겨 회담장이자 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나타남으로써 회담도 30분가량 앞당겨졌다.

김 위원장의 예측 불허 일정은 무엇보다 김 위원장의 동선이 사전 노출되는 것을 꺼리기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북측은 전날 노 대통령의 영접행사도 당초 남북이 합의했던 장소를 3대헌장 기념탑에서 당일 오전 인민대학습당으로 바뀌었다고 남측에 통보했고, 김 위원장의 참석 여부에 대해서도 준비기간 내내 함구하다가 당일 오전 4.25문화회관 앞 광장에 출영할 것임을 통보했다.

2000년 남북정상회담 때도 김 위원장은 사전 통보없이 순안공항에 출영했을 뿐 아니라 김대중 대통령과 승용차에 동승하는 예측불허의 행보를 보였다.

북측은 당시 6월13일로 합의했던 회담 날짜 자체를 하루 전날 일방적으로 하루 늦춘다고 통보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이번에 회담장에 30분 앞당겨 나타난 것은 회담 시간을 늘려 의제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겠다는 생각도 작용한 것 아니냐는 풀이도 있다.

오전 오후 두차례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지만, 이번 정상회담에서 예상되는 평화보장과 남북간 경제협력 등의 문제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는 것이다.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은 첫 회담이 30분가량 앞당겨진 데 대해 “저희는 앞당겨진 것으로 보는 것은 아니다”며 “1차 (정상회담) 전례에 비춰 그렇게 진행될 수 있겠다고 본 것이지 30분 차이가 변경 등의 사정이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의 말대로라면 1차 회담의 시작 시간이 남북 양측간 확정되지 않았었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김 위원장 일정은 외부에서 보기에 항상 유동적이라는 데는 변함이 없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