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김위원장 `깜짝 영접’ 뒷얘기

2007년 남북정상회담 첫 날인 2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등장은 지난 2000년 때와 마찬가지로 막판까지 ‘철통 보안’이 지켜졌다.

평양 공식환영식 예정 시간을 불과 한 시간여 앞두고 환영식 장소가 두 차례나 바뀌어 선발 취재진에 통보됐는가 하면 김 위원장이 모습을 나타낼지 여부에 대해서도 북한측은 마지막 순간까지 함구했다.

당초 남북 실무 접촉에서 합의된 공식환영식 장소는 평양 입구에 위치한 조국통일 3대 헌장 기념탑. 시간도 오전 11시30분으로 예정돼 있었다. 환영식의 최고위 영접인사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으로 합의한 상태였다.

하지만 이날 오전 10시20분께 공식환영식 일정에 변화가 생길 조짐이 포착되기 시작했다. 이 무렵 공식환영식 취재를 위해 하루 앞서 방북, 행사장인 3대헌장 기념탑으로 이동하기 위해 고려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대기하던 선발 공동취재단 11명에게 환영식 장소가 인민문화궁전으로 바뀌었다는 사실이 전달됐다. 북측은 남측에서 2차 선발대로 파견된 청와대 의전팀에게 이 소식을 통보했고, 취재단에도 이 같은 사실이 전달됐다.

“김 위원장이 환영행사장에 나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지만 북측은 이에 대해 어떠한 공식 확인도 해주지 않았다.

그러던 중 5분쯤 지나 북측 관계자가 직접 찾아와 환영식장이 다시 4.25 문화회관 앞 광장으로 바뀌었다고 취재진에 통보했다. 이 때도 북측은 환영식 영접 인사나 구체적인 행사 시나리오에 대해 얘기하지 않았다.

다만 북측은 남측 청와대 선발팀에게만 오전 10시가 조금 넘은 시각 “김정일 위원장이 4.25 문화회관 앞 광장에 영접하러 나온다”는 사실을 공식 통보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그 무렵 평양∼개성 고속도로를 타고 평양으로 향하고 있던 노무현 대통령에게도 김 위원장이 직접 영접하며 환영식 장소가 바뀌었다는 사실이 보고됐다고 한다.

당초 남측은 북측과의 협의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환영식에 직접 영접을 나오지는 않고,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노 대통령을 처음 맞이하며 정상 간 환담을 나눌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결과론이지만 남측 선발대는 1일 최종 환영행사 실무 협의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환영식에 등장할지도 모른다’는 감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 관계자는 “어제 북측과 환영 행사를 협의하던 중 북측 인사가 ‘놀랍고 재미있는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해 김 위원장이 행사장에 나올 것이라는 예감이 들었다”고 말했다. 전날 북측과 협의를 마치고 이날 아침 북측 CIQ(남북출입사무소)에 내려온 남측 경호 담당자도 공동취재단에게 “호위나 경호가 잘 되고 있어 멋진 장면이 연출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깜짝 이벤트’를 예고하는 듯했다.

또 북측 CIQ에서부터 공동취재단 본대의 버스에 동승해 평양으로 향하던 북측 안내원의 언행에서도 평양이 가까워져 오며 ‘심상치 않은’ 조짐이 감지되기도 했다.

평양∼개성 고속도로상 중간 지점인 황해북도 서흥군 수곡휴게소까지 특별수행원 버스 행렬을 뒤따르던 공동취재단 버스 2대는 이날 오전 9시57분께 평양을 84㎞ 남겨둔 수곡휴게소를 출발하면서 갑자기 차량 대열 선두로 나섰다. 동승한 북측 차량 안내원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 북측 안내원은 “왜 기자단 차량만 앞서 달리느냐”는 질문에 웃으면서 “나도 모르죠”라고만 대답했다.

당초 예정된 공식환영식 장소인 평양 입구의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에 공동취재단 차량이 오전 10시42분께 도착했지만 차량은 멈추지 않고 북측 안내원 지시에 따라 평양 시내로 계속 달렸고, 대동강을 건너 시내 창광거리, 보통문, 만수대 의사당, 개선문을 지나쳤다. 기자들은 당초 예상한 행로가 달라지자 “어디로 가느냐”고 계속 물었지만 북측 안내원은 묵묵부답이었다.

노 대통령 환영을 위해 길거리에 기다리던 평양 시민들의 인파 속을 가로질러 달리던 차량이 멈춰선 곳은 4.25 문화회관 앞 광장이었고, 예정 시간을 훌쩍 넘긴 12시2분 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상봉이 이뤄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