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경기도, 남북협력사업 확대 기대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일 서명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계기로 그동안 농업분야에 국한됐던 경기도의 대북협력사업이 경제, 관광, 문화, 산업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道)는 지난 8월 남북정상회담 개최계획이 발표될 당시 김문수 지사 주재로 자체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열어 이번 정상회담에서 한강하구 골재채취, DMZ평화생태공원 조성 등을 주요 의제로 다뤄줄 것을 중앙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양 정상이 이날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경제특구건설, 한강하구 공동이용, 문산-봉동간 철도화물수송, 개성-신의주 철도와 개성-평양 고속도로 공동 이용 등 폭넓은 교류확대방안에 합의함에 따라 앞으로 경기도와 북한간의 교류협력사업은 대폭 확대되고 경기북부지역의 개발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는 우선 민선 4기 출범 직후부터 남북교류협력사업의 하나로 추진해온 한강 하구 퇴적 모래 채취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강, 예성강, 임진강 등 한강하구(유역면적 130만㎢)지역은 남북분단 이후 준설작업을 하지 않아 엄청난 양의 골재가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이다.

도는 한강하구에서 수도권 연간 수요량(4천500만㎥)의 24배에 달하는 10억8천만㎥의 골재를 채취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높아진 하상(河床)을 낮춰 한강, 임진강 유역의 수해도 예방하고 해운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지난 2005년 이후 평양시 외곽에서 진행 중인 벼농사 공동협력사업은 물론 북한농촌현대화사업, 양묘장, 양돈단지, 시설채소재배단지 조성사업 등 그동안 북측과 논의해온 각종 경제협력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한미 FTA 타결로 북한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인정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데다 이번 남북 정상이 개성공단과 서해를 중심으로 경제교류 확대를 공언한 만큼 도 차원에서 개성공단을 연계한 별도의 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도는 이를 위해 경기개발연구원에 경제협력단지 조성방안에 대한 단기연구과제를 부여해 타당성을 검토하고 있으며 연구용역을 통해 경제협력단지의 위치와 규모, 조성시기 등 구체적인 윤곽을 그려낼 계획이다.

특히 생태계의 보고로 알려진 파주시 군내면∼연천군 신서면에 이르는 휴전선 DMZ 남.북측 지역 80㎢에 평화생태공원을 조성하는 방안도 본격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도는 판문점, 땅굴 견학 등 단순한 시각적 안보관광 차원에서 벗어나 생태.역사.문화.군사유적지를 체험하고 전쟁의 상흔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테마파크를 건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비무장지대내 파주 동파리 평화마을, 임진강, DMZ 일원의 문화역사자원과 전쟁유적 등을 생태평화공원으로 조성한 뒤 체험관광상품을 개발, 관광객을 유치하기로 했다.

또 매년 봄과 가을 파주에서 북한 개성을 달리는 ‘DMZ통일마라톤대회’와 임진강을 남북으로 횡단하는 ‘임진강 종단 수영대회’를 개최하는 방안에 대해 북한측과 적극 협의할 계획이다.

양진철 정책기획심의관은 “남북 양정상이 폭넓은 교류협력사업을 펼치기로 합의함에 따라 그동안 경기도가 추진해왔거나 구상했던 각종 사업들이 보다 구체화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앞으로 대북협력사업을 다각도로 검토해 내실있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