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건교부, 철도정기운행.수자원협력 기대

건설교통부는 8일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반기며 남북철도 정기운행, 남북수자원협력, 개성공단사업, 남북직항로 노선 변경 등에서 진전이 있기를 기대했다.

건교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정치적인 문제가 주로 다뤄질 것으로 보면서도 그 동안 답보상태를 겪고 있는 이슈들이 해결되는 전환점이 되기를 희망했다.

건교부는 남북이 철도를 이용해 정기적으로 오갈 수 있는 공감대가 형성되기를 바라고 있다.

지난 5월 경의선 개성역-문산역구간, 동해선 금강산역-제진역 구간이 연결되면서 남북간 철도의 정기운행을 위한 인프라는 갖춰졌지만 아직까지 정기운행을 위한 논의는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건교부는 북측이 동의하면 올해 안에라도 정기운행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건교부는 경의선과 동해선의 남북간 정기운행이 성사되면 막대한 물류비용을 줄이는 것은 물론 향후 러시아횡단철도(TSR)나 중국횡단철도(TCR) 등 대륙철도와의 연결을 통해 한반도가 동북아 물류중심 국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00년 8월 남북장관급회담에서 임진강 수해방지를 위해 상호 노력하기로 한 합의도 7년이 지난 지금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임진강 하류의 수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상류에 해당하는 북한지역의 강우량과 수문현황 등을 파악하고 북한지역에 수해예경보시스템을 설치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남북은 2004년 5월 임진강 유역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이기로 합의까지 이르렀다가 북한핵 문제 등 정치적인 이슈가 등장하면서 답보상태가 계속되고 있다.

전체 2천만평중 1단계로 100만평만 분양되고 향후 계획이 없는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해서도 후속 계획이 마련되는 계기가 마련될 지 관심이다.

아울러 남북간 전세기 운항때 서해상으로 나갔다가 북한지역으로 들어가야 하는 ‘ㄷ’자형 항로를 ‘1’자로 변경하자는 요구도 받아 들여지는 계기가 되기를 건교부는 희망하고 있다. /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