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日 여야 “한반도 평화.안정에 기여할 것”

일본 여야당 간부들은 8일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한데 대해 환영을 표시하면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안정 등을 위해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대했다.

자민당의 나카가와 히데나오(中川秀直) 간사장은 이날 기자단에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것이다. 납치문제의 해결과 한반도의 비핵화가 더욱 가속적으로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의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간사장은 “북한의 핵문제 해결을 위해 전진이 있기를 바란다. 남북 양측 뿐만 아니라 6자회담도 진전시켜 일본의 입장을 강력하게 주장할 수 있도록 하지않으면 안된다”고 밝혔다.

공산당의 이치타 다타요시(市田忠義) 서기국장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에 커다른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했으며, 사민당의 후쿠시마 미즈호(福島瑞穗) 당수도 “한국과 북한이 장차 평화협정을 체결하게 되면 한반도의 평화 실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