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宋외교-金국방, 공식수행원 포함되나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과 김장수 국방부 장관의 평양 남북정상회담 공식 수행원 포함 여부가 관심사가 되고 있다.

송 장관과 김 장관이 각각 오는 28~30일 정상회담에서 거론될 것으로 보이는 북핵 문제와 북한이 줄기차게 `재조정’을 요구하고 있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의 우리측 최고위급 당사자이기 때문이다.

2000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는 두 부처 장관 모두 공식 수행원에 포함되지 않았다.

당시 공식 수행원은 대통령비서실장(한광옥)을 비롯해 통일부 장관(박재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황원탁), 국가정보원장(임동원)과 대통령 특사로 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박지원 문화관광부 장관 등이었다.

따라서 이번에도 문재인 대통령 비서실장과 백종천 통일외교안보정책실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 윤병세 안보정책수석 등이 공식 수행원에 포함될 것으로 보이며 대통령 특사역을 맡은 김만복 국정원장도 대상으로 확실시된다.

이미 정상회담 방북대표단의 규모(200명)가 결정된 상황이기 때문에 공식 수행원의 수도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공식 수행원의 경우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와 이에 따른 북한측의 카운터파트로 누가 선정되느냐에 따라 향방이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일단 두 부처 핵심 당국자들은 모두 “청와대의 결정에 따른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다만 정부 관계자들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관계 현안 외에도 북핵 문제가 다뤄지지 않겠느냐”고 강조하는 데서 보듯 북핵 6자회담을 총괄하는 송 장관이 공식 수행원에 포함돼야 하지 않겠느냐는 기류가 강하다.

실제로 `남북관계와 6자회담의 선순환 구조’를 감안하면 송 장관의 회담 참석 여부는 상당한 의미를 지닐 것으로 평가된다.

이와 달리 국방부측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김 장관이 수행원에 포함될 경우 군사 분야에서 민감한 사안이 나올 수도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특히 서해 북방한계선(NLL) 등 국내에서 폭발력있는 이슈가 다뤄지고 어떤 형태로든 합의가 나올 경우 정상회담 이후 군 원로 등의 반발 등을 우려하는 기색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 일각에서는 국방부 장관 대신 합참 인사가 수행원에 포함되는게 어떠냐는 대안을 거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기본합의서에 명시된 군사공동위원장이 합참차장(대장)이라는 점을 의식한 것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