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南 공식수행원 특별휘장 착용

‘2007 남북정상회담’의 남측 수행원 13명 전원은 방북 기간 왼쪽 가슴에 회담용으로 특별히 제작한 휘장을 착용했다.

김정섭 청와대 부대변인은 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 설치된 프레스센터에서 회담을 기념해 만든 휘장을 공개하면서 “공식 수행원들이 회담 대표로서 북측과 정상회담에 배석한다는 표식을 하려고 상징적으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무궁화 모양의 이 휘장은 금색 테두리에 흰색 바탕으로 왼쪽에 태극기, 오른쪽에는 한반도기를 배치했다. 파란색의 한반도에는 제주도와 함께 울릉도와 독도까지 표시됐으며 두 기가 교차하는 아래에는 ‘남북정상회담 2007.9.2~4, 평양’이라는 문구가 두 줄로 들어가 있다.

이 휘장은 공식 수행원을 위한 것으로 노 대통령 내외는 휘장을 착용하지 않는다.

지난 2000년 첫 정상회담 당시에는 남측 수행원 모두 상의에 2×3cm 크기의 태극기 배지를 착용했고 북측 관계자들은 ‘김일성 배지’를 달았었다.

이번에 노 대통령이 탄 전용차에는 태극기와 함께 봉황 문양이 그려진 깃발을 달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