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中 “남북한 대화와 관계개선 지지”

중국은 8일 남북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 한반도의 이웃 국가로서 남북한 양측의 대화와 관계개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로부터 논평을 요구받고 “중국은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위한 것은 모두 지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은 한반도 7천만 인민의 근본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며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유리한 것”이라며 “우리는 이번에 좋은 성과를 얻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