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첫날 환영만찬

제15차 남북 장관급회담 첫 날을 맞은 남북 대표단은 21일 오후 8시께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 지하 비스타1에서 첫 공식일정인 남측 주최의 환영 만찬에 참석했다.

당초 오후 7시부터 예정됐던 만찬은 북측 대표단이 늦게 나타나는 바람에 1시간 가량 지연됐다.

남측 수석대표인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 등 우리측 대표단은 6시 45분께 부터 1시간 이상 북측 대표단을 기다리는 ‘인내’를 발휘해야 했다.

만찬장에서 기다리던 한 남측 관계자는 “호텔 도착이 늦은 만큼 통신시설 설치 등에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수단체 시위 탓에 기분이 상한 게 아니냐”는 우려섞인 목소리도 여기저기서 나오기도 했다.

뒤늦게 모습을 드러낸 권호웅 북측 단장은 기자들이 늦게 참석한 이유를 묻자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는데 이따 보자”며 직답을 피했다.

북측 대표단이 만찬장에 들어서자 북한 노래 ‘반갑습니다’와 ‘통일 6.15’가 흘러나왔고, 정 수석대표는 “6.15 5주년을 맞아 새로 만들어진 노래”라고 소개했다.

특히 ‘통일 6.15’는 정 수석대표가 특별히 주문한 노래인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에 앞서 권 단장은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과 1분 가량 서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만찬은 남북 대표단 및 주요 내빈 소개에 이어 정 수석대표의 만찬사, 권 단장의 답사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정 수석대표는 권 단장을 소개하면서 “남쪽에서는 수학신동과 음악신동이 있지만 북쪽에서는 ‘회담신동’이 있다”며 “북측의 회담신동 권호웅 단장을 소개한다”고 말해 좌중의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정 수석대표는 이어 서해직항로를 “멀고도 가까운 길”로 표현하면서 “먼 길 오시느라 수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본격적인 만찬은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만찬장에는 열린우리당의 한명숙(韓明淑), 배기선(裵基善) 의원 등 국회의원들과 이종석(李鍾奭) NSC(국가안보회의) 사무차장, 최상룡(崔相龍) 전 주일대사 등이 참석했으며, 서동만(徐東晩) 전 국정원 기조실장도 자리를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90여개의 좌석이 마련된 만찬장 테이블에는 꽃게살 야채무침 밀쌈말이, 녹두죽, 전복새우버섯볶음, 갈비구이, 쇠고기무국 등의 요리와 함께 건배주인 붉은 포도주와 문배주가 차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