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회담] 남측 대변인 문답

고경빈 제21차 남북장관급회담 남측 대변인은 1일 “북측도 (쌀 차관 제공 유보가) 남북관계에 장애를 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장관급회담 종결 뒤 가진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 결과가 향후 남북관계에 미칠 영향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6월에는 남북 간에 여러가지 회담과 행사가 예정돼 있다”면서 “우리로서는 이미 합의된 합의와 행사들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고 대변인과의 일문일답

— 이번 회담 결과가 앞으로 남북행사에 미칠 영향에 대해 말해달라.

▲ 6월에는 남북 간에 여러가지 당국 또는 민간 차원의 회담과 행사가 예정돼 있다. 우리로서는 이미 합의된 합의와 행사들이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북측과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북측은 구체적 회담이나 특정 행사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쌀 차관 제공을 이행안하는 것에 대해 문제제기하면서도 이것이 앞으로 남북관계에 장애를 줘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제기했다.

— 공동보도문 내용이 미흡하다.

▲ 애초부터 이번 회담은 상당히 어려운 환경속에서 개최됐고 회담도 절제되고 차분하고 진지하게 이뤄졌지만 어려웠던 회담이었다. 그런 노력들이 남북관계 발전에 토대가 됐으면 하는 바람을 담아서 미흡하나마 공동보도문을 작성한 것이다.

— 차기 회담 일정 못잡았는데.

▲ 양측의 사정에 따라 22차 회담의 구체적 날짜를 잡지 못했다. 과거 장관급회담에서 종종 차기 회담 날짜를 추후 적절한 통로와 방법으로 협의하곤 했다. 이번에도 추후 협의 통해 잡아갈 수 있으리라 본다.

— 양측이 한반도를 둘러싼 핵문제 등에 대해 솔직한 얘기를 나눴다는데 소개해달라.

▲ 북측은 우리가 쌀 차관 합의를 이행하지 않는 것이 민족우선의 입장에서 떠나 있는 것이 아니냐, 외세를 우선하며 연계하는 것이 아니냐, 그런 의문을 제기했고 우리는 2.13합의가 한반도 비핵화에 중요한 첫 단계이고 국민의 지대한 관심사다, 따라서 국민의 관심사인 비핵화 과정의 초기단계가 원만하게 이행되는 것이 쌀 차관에 드는 비용을 부담하는 납세자의 이해와 동의를 구하는데 아주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2.13합의가 이 상태면 쌀 지원은 계속 유보되나.

▲ 쌀 차관 제공은 국민들의 이해와 공감대 하에서 추진돼야 한다. 2.13합의 초기조치 이행이 국민적 이해와 공감을 확보하는데 도움을 준다고 생각한다. 다행히 2.13합의와 관련된 6개국 모두의 이행 의지가 확고하고 앞으로 긴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본다. 그런 상황속에서 쌀 차관도 예정대로 보낼 수 있으리라 전망한다.

— 철도 단계 개통 등 우리 의제는 전혀 논의 못했나.

▲ 쌀 차관 제공문제에 대한 협의와 아울러 원론적 수준에서 논의했다. 북측이 궁금한 점은 보충 설명도 했다. 북측은 쌀 차관 합의 이행에 우선 순위를 두고 이번 회담에 임했기 때문에 공동보도문에 합의 조항으로까지 (우리 의제를) 넣지는 못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