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

아시아 순방을 앞둔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 이 10일(현지시간) 방문예정국 주요 매체와 공동 회견을 갖고 한ㆍ중ㆍ일 3국의 역사인식 차이와 북한 핵 및 인권 문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개혁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회견에는 한국의 연합뉴스와 조선일보, 중국의 신화통신과 인민일보, 일본 의 교도통신과 아사히 신문 등 한ㆍ중ㆍ일ㆍ베트남ㆍ태국의 8개 언론사 특파원들이 참석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그동안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해왔다. 이를 위해 사무총장으로서 검토중인 것이 있는가. 세계 최고의 외교관으로서 평양을 방문하거나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유엔으로 초청해서 6자회담과 북핵 문제 등에 대해 대화를 할 용의는 없는가.

▲6자 회담은 유엔 밖에서 이루어진 것이지만 나는 이를 매우 지지하고 고무해왔다. 6자회담에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법을 찾기를 원한다.

나는 매번 총회가 열릴 때 마다 초청장을 보냈고, 특히 지난해 밀레니엄 정상회담이 열릴 때도 모든 회원국 정상들에게 초청장을 보냈다. 물론 북한의 지도자도 초청했다. 그러나 그는 아직 여기에 오지 않고 있다. 나는 그가 언젠가 유엔본부를 방문할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아시아 순방에 북한을 방문하지는 못해 유감이다. 그러나 그것이 북한을 결코 방문하지 않을 것임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유엔이 대북 인권결의안을 채택했지만 북한은 변화를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북한이나 유엔이 각각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보는가.

▲인권 보고서는 징계하거나 비난하기 위한 것 뿐만이 아니라 인권개선을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만들기 위한 것이다. 결의안은 신체나 생명에 대한 걱정 없이 살아가도록 돕기 위한 것이며, 그들이 적절하고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기대한다.

–새로 구성된 유엔 인권이사회에 부적절한 이사국이 선출됐다는 우려가 있다.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가 인권이사회에서 거론되는 등 좀 더 국제화되어야 한다고 보지 않느냐.

▲인권이사회가 좋은 출범을 했고, 초대 이사국들도 훌륭하다. 인권이사회를 세계 인권 신장을 위한 효율적인 기구로 발전시켜야 한다. 일부 국가를 놓고 논란이 있지만 유엔은 다양한 회원국들로 구성돼 있다. 문화적, 경제적으로 다양한 국가들로 구성돼 있다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

납치는 어느 누구에게도 용인될 수 없는 것이다. 북한 당국이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희생자 가족들의 아픔을 예민하게 느끼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본다.

–다음 사무총장은 누가 유력하다고 보는가.

▲나는 모른다. 결국 안보리와 총회가 결정하는 것이다. 내가 할 수 있는 말은 가장 훌륭한 후보가 선출될 것이라는 점이다.
–다음 차례는 아시아라는 지역 순환 원칙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다음 총장은 아시아 지역에서 나와야 한다고 본다.

–유엔 개혁, 특히 안보리 개혁에 대한 입장은

▲아직 많은 진전을 보지는 못한게 사실이다. 이번 회기에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놀라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가 끝난 이슈라고는 보지 않는다. 안보리의 개혁이 없이는 유엔 개혁이 완성되지 않을 것이다.

–한.중.일의 역사 인식에 큰 차이가 있다.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를 여러 차례 참배한데 대한 비판론이 일고 있다. 일본의 지도자로서 그런 행동이 필요하다고 보는가.

▲한.중.일이 있는 그 지역은 지구촌의 매우 중요한 지역중 하나다. 한.중.일 3국이 정치적, 경제적, 문화적으로 서로 조화롭게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하기를 기대한다. 3국은 함께 살아가도록 돼 있지 않느냐.

지난해 러시아에서 열린 2차대전 종전 60주년 기념식에 갔을 때 매우 인상적이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 옆에 미국, 독일 대통령이 있었고, 독일, 일본 총리도 있 었다.한.중.일 3국이 언젠가 비슷한 행사를 하는 날이 와서 그곳에 참석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

젊은 세대들을 위해 무엇이 잘못됐고, 무엇을 실수했는지를 이해하도록 만드는게 중요하다.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지 제대로 알수 있도록 사실을 알려야 한다.

–지난 10년간 중국을 얼마나 방문했는가. 이번에 중국을 방문하는 주요 목적이 무엇인가.

▲중국을 자주 방문하는 편이다. 평균 1년에 한번 정도 중국을 방문한다.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중국 지도자들과 만나 개발, 세계의 주요 이슈들을 논의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